BLACKSMITH.CO.KR

전체검색


문의 사항은 하단의 연락처로 연락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s, please contact us below.



Overseas_Music > Rock > 한소희 /@998/과거 흡연·타투? 그 때도 나…큰 관심 부담 없다면 거짓말/@998/(인터뷰)

 
작성일 : 20-05-25 20:57
한소희 '과거 흡연·타투? 그 때도 나…큰 관심 부담 없다면 거짓말'(인터뷰)
 글쓴이 : 추소혜07
조회 : 572  

한소희 '과거 흡연·타투? 그 때도 나…큰 관심 부담 없다면 거짓말'(인터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소희가 '부부의 세계'를 통해 쏟아지는 대중의 관심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한소희는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BBC '닥터 포스트'를 원작으로 한다. 김희애, 박해준, 김영민, 박선영, 한소희, 이경영, 김선경, 이무생, 심은우, 이학주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배우 한소희가 '부부의 세계'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아토나인엔터테인먼트]

JTBC 역대 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전국 6.3%, 수도권 6.8%)로 화려하게 출발을 한 '부부의 세계'는 이후 무서운 상승세로 자체 최고를 연일 경신하더니 10회에서 전국 22.9%, 수도권 25.9%를 돌파하며 JTBC를 비롯한 비지상파 채널 역대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다. 쏟아지는 호평 속 마지막회는 31%(전국 28.4%, 수도권 31.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돌파, 비지상파 채널의 최고 기록을 또다시 경신하는 대기록을 세우며 새 역사를 썼다.

한소희는 이태오(박해준 분)와 불륜 관계였던 여다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지선우 역의 김희애와는 끝까지 대척점에 서서 몰입도 넘치는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태오와 결혼해 딸 제니를 낳은 여다경의 선택에는 의견이 분분했지만, 김희애와 박해준 등 쟁쟁한 선배들에게 밀리지 않았던 한소희의 열연에는 호평이 쏟아졌다.

이와 함께 한소희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이 때문인지 한소희의 과거 사진이나 행적들 뿐만 아니라 일거수일투족이 큰 화제를 모았다. 한소희는 이 같은 반응에 "여다경과 한소희를 다르게 봐주신 것 같다. 사투리 쓰는 것과 제가 PT 선생님과 과거에 주고 받은 메시지 등을 어디서 구하셨는지 놀랍더라"라며 "여다경은 동떨어져 있는 인물이지만, 한소희는 인생을 살면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공감을 해주신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배우 한소희가 '부부의 세계'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아토나인엔터테인먼트]

특히 흡연, 타투 사진에 대해서는 "그 때의 저도 저고, 나빴다 틀렸다 할 수 없는 것 같다. 그저 작품이 이슈가 되니까 그런 과거의 모습에도 관심을 가져주신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웃음지었다.

물론 갑자기 쏟아지는 관심에 대한 부담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한소희는 "부담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인 것 같다. 대중들에게 계속 모습을 비춰야 하는 특수한 직업이다 보니 더 만족을 드리고 싶고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어 어쩔 수 없이 부담감으로 다가온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이런 반응에 크게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니지만 피드백을 하긴 한다. 객관적인 평가가 힘들어질 때가 있다. 그럴 때는 반응을 꼼꼼하게 보고 보완하고 다듬으려 한다. 기초 공사를 튼튼하게 하고 싶은 마음 때문에 그렇다. 모니터링을 꼼꼼하게 하는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실제 한소희는 어떨까. 그는 "맛집 찾아가는 거 좋아하는, 평범한 20대인 것 같다. 직업적인 특성 때문에 운동 열심히 하고 식단 조절을 하고는 있지만 특별한 건 없다"고 대답했다.

이어 자신의 강점에 대해 "흡수가 빠른 것 같다. 현장에서 감독님이 디렉팅을 해주시는 것과 제가 준비한 것이 다를 때가 있다. 그걸 바로 바로 흡수한다"며 "저와 여다경의 공통점도 빨리 찾아서 흡수시키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한소희 #한소희과거 #부부의세계 #부부의세계한소희

담기 MY MUSIC듣기

 
   
 



Today, Yesterday, Total
534 , 1,129 , 1,000,557
Quick menu

TOP
mobile